<생수의 강>      4호     oil on canvas